I am alive 엔딩을 보고서..



게임 엔딩 정말 잘 못보는 내가 엔딩까지 5시간 걸렸다. 쉬움 모드로.

한줄 요약 하자면, 이제 와선 굳이 안해도 되는 게임. 더 줄이면 세일 함정 카드.


Last of us 급을 생각하고 플레이 한다면, 잘못 짚었다. 이건 그런 게임이 아니다.

만들다 만 게임임과 동시에, 요즘 컴퓨터 환경에서는 몇년 지나지도 않았는데 호환성이 바닥을 치며, 무엇보다 재미있으려고 할 무렵 딱 끊긴다.

덤으로 제작사에서도 뭐 만들다가 그냥 때려치고 출시해서 그런건지, 후속작을 만들걸 기대하고 마무리를 이렇게 했는지는 모르겠지만.. 아무튼 뒷 마무리도 시원찮고.


생존 서바이벌? "생존" 은 모르겠는데 "서바이벌"은 맞다. "전투시"에만 해당된다. 그나마도 이건 몇번 안된다. 나머지는 그냥 등반, 또 등반. 아니 그냥 등반 게임이라고 해도 별 무리가 없을것 같다.


그냥 뭔가 기대치가 너무 높았던 탓인지 실망감이 좀 크다. 남에게 플레이를 권장하고 싶지는 않다.